집단노사관계

Home > 집단노사관계

집단노사관계

지난 번 노무사와는 180도 다릅니다!

  • 관리자
  • 2016-11-24 14:18:00
  • hit21
  • 210.179.60.15
지난 번 노무사와는 180도 다릅니다.

올해 7월 여름날 밤. 생산총괄책임자이신 모기업의 전무이사님이 전북 완주의 횟집으로 날 찾아왔다.

내가 진행하는 법인 청산 관련 구조조정업무가 평화적으로 마무리될지, 아니면 노동조합의 법인청산 구조조정 반대파업으로 반도체 생산라인이 전면 중단되어 거래처인 삼성, LG 스마트폰 생산라인까지 차질이 초래될지 아주 염려가 되어 그날 예정도 없이 날 찾아 오셨던 거다.

소주가 전신을 홍시처럼 붉게 달굴 때 난 너무 궁금해서 전무님께 한 가지 질문을 했다.
2010년 타임오프 파업, 2011년 정리해고 파업 노사분규 때 모기업의 자문 노무사와 지금의 나와 다른 게 있는지?

전무님의 말씀! “지난 번 노무사와는 180도 다릅니다.”
그 분은 이유를 설명하지도 않았고, 난 취기가 올라 이유를 묻지도 않았다.

내가 모기업의 전무님에게 묻고 싶었던 것은 지난 번 모기업의 노사분규 때 선임했던 노무사를 다시 선임하지 않고 왜 나를 선임했는지를 알고 싶었던 거다.

그 다음 날 자회사인 완주의 대표이사님이 모기업 전무님의 180도 말씀의 이유에 답하셨다.

“지난 번 노무사는 회사가 시키는 대로 노사관계 업무를 처리했는데, 김노무사님은 회사가 시키는 대로 일을 하지 않는 점에서 180도 다릅니다.”

그 모기업은 2010년, 2011년 노사분쟁으로 300억원 이상의 재산상 손실을 입었다고 한다.

2016년 9월 1일 나는 회사의 대리인으로서 전국화학섬유산업노동조합 전북지부 반도체 사업장의 노동조합 대표자와 ‘청산절차(폐업) 개시 및 고용관계 종료 관련 노사합의서’에 서명하고 위임받은 노사분쟁 해결 업무를 평화적으로 마무리했다.

회사가 시키는 대로 일을 하는 노무사와 회사가 시키는 대로 일을 하지 않는 노무사가 수행한 일의 결과물은 180도 다르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