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노동정보 > 노동사건사례

노동사건사례

김정수 노무사의 노동사건 시리즈 85{부당노동행위 구제신청 ‘각하’ 사건}

  • 관리자
  • 2021-02-22 15:21:00
  • hit590
  • 58.150.115.149

                                             인천지방노동위원회

                                                    판 정 서

 

   사  건                인천2020부노50 주식회사 000000 부당노동행위 구제신청

노동조합(신청인)      000000노동조합

                           서울시 00구 00대로 000(00동)

                           위원장 000

 

사용자(피신청인)      주식회사 000000

                           서울시 00구 00대로 000(00동)

                           대표이사 000

                           대리인 공인노무사 김정수 사무소

                           공인노무사 김정수

 

                                                                     판정일 2020. 12. 30.

 

우리 위원회는 위 신청사건에 대하여 아래와 같이 판정한다.

 

                                              주 문

이 사건 노동조합의 구제신청을 각하한다.

 

                                            신청취지

이 사건 사용자가 2020. 3. ∼ 2020. 7. 이 사건 노동조합의 조합원 000에 대해 월 평균 10시간의 연장근로 및 휴일근로를 편성한 것은 불이익 취급의 부당노동행위에 해당한다.

이 사건 사용자는 이 사건 노동조합의 조합원 000의 연장근로 감소분에 대한 임금상당액을 지급하라.

 

                                            이 유

1. 당사자 (생략)

2. 신청에 이른 경위(생략)

3. 당사자의 주장 요지(생략)

4. 인정사실(생략)

5. 관련법령 및 규정(생략)

6. 판단

가. (생략)

나. 이 사건 구제신청이 제척기간을 도과하였는지 여부

1) 노동조합 주장

이 사건 규제신청의 제척기간이 도과하지 않았다.

 

2) 관련 법리

노조법 제82조 제2항에 의하면, 부당노동행위에 대한 구제신청은 부당노동행위가 있는 날또는 그 행위가 계속하는 행위인 때에는 그 종료일로부터 3월 이내에 하여야 한다(대법원 2014. 5.29. 선고2011두24040판결 참조).

근로기준법 제23조 제1항에는 사용자가 근로자에 대하여 정당한 이유 없이 감봉 기타 징벌을 한 때에는 당해 근로자는 노동위원회에 그 구제를 신청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고, 노동조합법 제82조 제1항 및 제2항은 사용자의 부당노동행위로 인하여 그 권리를 침해당한 근로자는 부당노동행위가 있는 알로부터 3개월 이내에 구제신청을 제기하도록 규정하고 있는 데, 여기서 감봉처분은 사용자의 일방적인 의사표시에 의한 근로자의 급여를 삭감하는 불이익한 처분으로서 그 처분 자체가 구제신청의 대상이 되는 것이고, 그 감봉처분에 기하여 실제 급여가 삭감되는 것은 감봉처분의 집행행위에 불과하여 그러한 행위가 다시 감봉처분과 독립하여 별개의 구제신청의 대상이 되거나, 부당노동행위가 된다고 볼 수 없으므로, 이 사건 징계에 대한 구제신청기간의 기산점이 실제 급여가 삭감된 시점부터 비로소 기산하는 것은 아니다(서울행정법원 2006. 12. 19. 선고 2006구합33644판결 참조).

3) 구제적 판단

위 법원의 판단 법리와 관련 법령 및 규정, ‘4. 인정사실’의 ‘바’항 내지 ‘자’항의 내용 및 아래와 같은 사정들을 종합하여 보면, 부당노동행위 구제신청은 부당노동행위가 있는 날(계속하는 행위는 그 완료일)부터 3개월 이내에 행하여야 하나, 이 사건 노동조합은 계속하는 행위가 종료된 2020. 6.26. 이후인 2020. 10. 28. 제기하였으므로 노조법에서 정한 제척기간을 도과하였다. 따라서 이 사건 구제신청이 불이익 취급 부당노동행위인지 여부에 대해서는 더 나아가 살펴볼 필요가 없다.

가) 이 사건 사용자는 조합원 000을 2020. 3. 1.부터 휴일근무팀에서 제외하였다.

나) 이 사건 사용자는 조합원 000을 2020. 6. 27.부터 휴일근무팀에 포함하여 휴일근로에 배치하였고, 조합원 000은 2020. 7. 27. (토), 2020. 7. 18.(토), 2020. 8. 15.(토)에 배정되어 근무하였다.

다) 이 사건 노동조합이 이 사건 구제신청을 제기한 날은 2020. 10. 28.이고, 이 사건 사용자가 조합원 000에게 휴일근로를 배치한 날은 2020. 6. 27.이므로 휴일근로에 배정받지 못하여 차별행위가 종료된 날인 2020. 6. 26.로부터 3개월이 경과하였다.

라) 이 사건 노동조합은 이 사건 사용자가 휴일근로뿐만 아니라 연장근로에 대한 차별행위가 있었다고 주장한다, 2020. 7.∼2020. 10. 인천사무소 근로자들의 특근시간과 조합원 000의 특근시간에는 큰 차이가 없는 점에 비추어 보면 차별행위가 있었다고 단정할 수 없다.

다. 소결

이 사건 노동조합이 이 사건 구제신청의 당사자 자격이 있으나, 이 사건 노동조합의 구제신청이 제척기간을 도과하였다.

 

7. 결론

이 사건 노동조합의 구제신청을 각하하기로 하여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제84조 및 노동위원회법 제15조 제3항에 따라 주문과 같이 판정한다.

 

인천2020부노50 주식회사 000000 부당노동행위 구제신청

                                                                                                           2020. 12. 23.

 

                                                      인 천 지 방 노 동 위 원 회

                                                              심판위원회    

                                                         위원장 공익위원 000

                                                                  공익위원 000

                                                                  공익위원 000

                                                                                                           2021. 1. 22.

                                                              인천지방노동위원회

 

이는 정본임                                                                                          2021. 1. 22.

 

행정주사 000

게시글 공유 URL복사